※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지사선거, 차기 대권 도전 이슈화

{앵커:
경남도지사 선거전에 차기 대권 도전
문제가 이슈화 되고 있습니다.

홍준표,박완수 두 후보측은 공방에
따른 이해득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박철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홍준표 도지사는 차기 대권 도전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도지사 재선이 차기 대권 도전의
징검다리가 아니냐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홍 지사는 차기 대권을
언급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자신의 꿈만으로 되는게
아니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홍지사측 관계자/"이제 1년된 정부를 두고 차기 대권을 논하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다음 지방선거는
보궐선거를 유발하지 않는다는 말로
여운을 남기고 있습니다.

대항마인 박완수 후보측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대권 행보를 하려면
도지사선거 출마를 포기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차기 대권 도전 문제를 선거 쟁점으로
삼은 것입니다.

전직 경남도지사들의 사례를 들며
행정공백과 도민 피해가 우려된다는
것입니다.

{박완수후보측 관계자/"김두관지사도 중간에 그만뒀고 김혁규지사도 그만뒀고 결국 반쪽행정이 되는 것이다."}

박 후보측의 선공에 홍지사 측이
대권 불출마선언 카드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양측 모두 대응 방식에 따라
승부카드가 될 수도, 부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대통령 취임 1주년에 불거진
차기 대권도전 논란이 어느 후보에
득과 실로 작용할 지 주목됩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