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아버지 둔 아이, 정신질환 위험 높다"

{앵커:최근 결혼적령기가 갈수록 늦어지면서 출산시기도 함께 늦어지고 있는데요.

고령인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정신 질환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미국 인디애나대학교와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공동연구팀은 1973년부터 2001년까지 스웨덴에서 태어난 어린이 260만명의 자료를 분석했습니다.

연구 결과, 45살 이상 아버지에게 태어난 아이들은 20살에서 24살 젊은 아버지에게 태어난 아이들보다 정신병에 걸릴 가능성이 두배가량 높았습니다.

자폐증은 3배 이상, 주의력 결핍과 ADHD, 과잉 행동 장애 발병률은 무려 1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고령 아버지에게 태어난 아이들은 학업 성취도도 떨어졌으며 마약 등 각종 중독률도 높았습니다.

특히, 이번 분석에서 어머니의 나이, 부모의 학력과 재력, 교육수준과 정신병력 등 아버지의 나이를 제외한 여러 요소를 고려해 분석했지만 유독 아버지의 고령 여부가 정신 질환과 강력한 상관관계를 보였습니다.

연구진은 그러나 고령의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아이들도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경우는 소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과다 해석하지 말 것을 충고했습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20대 부모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이 자폐증에 걸릴 가능성은 300분의 1에 지나지 않고, 40대 부모라도 100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KNN 월드뉴스 서나경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