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박리성골연골염

{리포트}

다양한 무릎 질환중에 박리성 골연골염이 있는데요.

이름은 생소하지만, 방심하면 퇴행성 질환으로 악화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합니다.
——————–
{손명환 명은병원 원장 /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부산 백병원 정형외과 전공의 수료, 대한 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무릎 통증은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질환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텐데요.

최근 여가 활동 증가로 운동이나 외상으로인해 젊은층에서도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박리성 골연골염입니다.

이 질환은 연골 하부의 골이 부분적으로 혈액을 공급받지 못해서 괴사하고 이 연골 일부분이 퇴행성 변화를 일으켜서 주위뼈와 분리되면서 연골 조직이 떨어져 나가는 질환입니다.
——————–
박리성 골연골염은 무릎 관절에서 흔하지만 팔꿈치나 발목, 어깨 관절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고, 청소년들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

별다른 증상이 없으며 통증이 있다가도 한동안 잠잠해지기 때문에 특별히 치료를 받아야된다는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분들이 많이있어 위험합니다.

이 질환의 증상을 방치하면 퇴행성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고, 또 다른 경우로는 관절 주변으로 혈액순환 장애가 생겨서 골 괴사증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야외활동이나 운동을 하다가 또는 실수해서 삐끗하는 경우에도 통증이 계속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간헐적으로 지속되고 있다면, 박리성 골연골염을 의심해보시기 바랍니다.

또한 이 질환의 증상으로 해당 부위에서 뚝 하는 소리가 들리기도 하고 부종이 나타나거나 움직임이 어려운 증상도 나타나기 때문에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겠습니다.
——————–

박리성 골연골염을 그대로두면 떨어져 나간 연골 조각이 정상 연골을 손상시키고, 관절 주변의 혈액순환을 방해해서 뼈가 삭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손명환 / 명은병원 원장 }

연골 손상의 초기인 경우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를 통해서 치료가 가능하고 혹은 보조기나 깁스를 통해서 체중부하를 적게하는 보존적 치료를하는 것으로 무릎 통증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방법으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수술은 보통 관절 내시경을 이용해서 주위 뼈와 분리된 유리체를 원위치에 고정 또는 제거하는 수술을 하거나 미세천공술, 자가연골 이식술, 동종 제대혈 줄기세포로 연골을 재생시키는 방법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

박리성 골연골염은 어떤 질환보다도 초기 진단이 중요합니다.

증상이 심해졌다 나아졌다를 반복하면서 방치하기 쉽고 병원을 찾았을 때는 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건강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프로그램:

닥터KNN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