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수송차량 11분만에 털려

{앵커:
오늘(10) 새벽 경부고속도로
부산 톨케이트에서 현금수송차량이
도난당했습니다.

차량은 11분 뒤 발견됐지만
2억원이 넘는 돈은
모두 사라진 뒤였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0) 새벽 3시 반쯤,
경부고속도로 부산 톨게이트에서
현금수송차량이 도난당했습니다.

고속도로 통행료를 걷는 차량입니다.

차량은 GPS 추적을 통해
도난 당한지 11분만에
부산 청룡동 보호관찰소 앞에서
발견됐습니다.

"차량에는 경북 경산과 경주, 서울산 등 모두 8개 요금소의 통행료 2억 2천만원 가량이 들어있었습니다."

도난 당시 수송 대행업체 직원 2명은
사무실에서 통행료를 수거하고
있었습니다.

열쇠는 차량안에 꽂혀있었고
직원들은 외부에서 리모컨으로
문을 잠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돈은 포대 8곳에 나뉘어
금고에 있었는데 운전석쪽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경찰은 차량을 정밀 감식하는 한편
수송업체 직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변우철/부산 금정경찰서 형사과장
"관계자, 직원 상대로 다방면 수사"}

경찰은 범인이 통행료를 걷는 시간대와 도주로를 잘 알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사람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