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오영 불출마, 창원시장 선거 요동

앵커:

김오영 경남도의회 의장이 창원시장 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시장 선거판세가 또 한 번 요동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당내 경선을 앞두고 지역간 합종연횡과 연대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박철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부터 사실상 창원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오영 도의회 의장이 갑작스레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오영/경남도의회 의장}

지방정치에 대한 회의감이 든다는 말로 도지사에서 창원시장 선거로 선회한 안상수 후보가 불출마 결정에 변수였음을 내비췄습니다.

또 도지사와 창원시장 선거에 나선 타 후보에 대한 지지 문제에 관해선 행정의 연속성이 매우 중요하다는 말로 여운을 남겼습니다.

지역정가에서는 컷오프 등 당내 경선 경쟁력이 김의장의 선택을 재촉했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안상수 후보의 창원시장 도전 선회 이후 다시 한 번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인지도가 지지도로 굳어져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속에 후보들간의 합종연횡과 연대설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배종천/창원시장선거 예비후보}

{이기우/창원시장선거 예비후보}

중앙과 지방, 옛 창원과 마산지역으로 갈려져 있는 지역 민심이 선거구도를 또 어떻게 바꿔나갈지 주목됩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