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성 교각에서 숨진채 발견

오늘(11) 아침 7시 반쯤
부산 구포대교 교각에서
62살 한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한 씨의 시신은 출동한 119 구조대원에 의해 인양돼 경찰에 인계 됐습니다.

경찰은 한 씨가 이혼과 지병 등 신변을 비관해 어젯밤 구포대교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