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유령 법인 만들어 인터넷 사기

앵커:

불법 수집한 개인정보로 가짜 인터넷 쇼핑몰을 만들어 사기행각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고가의 해외 명품 유모차를 싸게 판다고 속여 임산부들을 울렸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낮 1시쯤, 부산 광안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서 경찰이 33살 장모 씨 등 2명을 체포합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유령법인을 만들고 인터넷 쇼핑몰 홈페이지를 개설했습니다.

해외 명품 유모차를 시중가의 절반인 7,80만원에 판다고 광고했습니다.

석달동안 임산부 등 50여명이 3천 백여만원을 결제하자, 돈만 챙겨 달아났습니다.

{김대규/창원서부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사업자 번호가 있다보니까 안전한 쇼핑몰인것으로 믿었고, 안전결제 시스템까지 작동시켜놓았습니다"

{김모 씨/임산부 피해자 "(회사 번호가)없는 번호라고 나오더라고요 홈페이지도 닫혔어요, (피해 임산부 한명은)아기가 빨리 나오는 조산을 하신 분도 있었어요"}

유령법인을 만들기 위한 개인정보 불법 수집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싼 이자로 대출을 해주겠다며 신용불량자들을 모은 뒤 인감증명서 등 개인정보를 쉽게 건네받았습니다.

이 같은 수법으로 최근 1년여동안 유령 법인을 12개나 만들었습니다.

법인을 만들면 법인 명의의 휴대폰과 통장을 여러개 만들 수 있는데요,

피의자들은 유령법인 명의로 대포폰과 대포통장 120여개를 만들어 범죄조직에 팔았습니다"

이렇게 벌어들인 부당 수익이 모두 1억 7천만원에 달합니다.

경찰은 장 씨 등 2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