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경찰서 안에서 과로로 숨져

부산에서 경찰 간부가 경찰서 안에서 과로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18일 밤 10시 반쯤 부산 사하경찰서 내 목욕탕 안마용 의자에서 46살 조모 경위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조 경위의 사인은 급성심근경색이며 이 날 저녁 퇴근했다가 밀린 업무 때문에 다시 경찰서로 돌아온 점 등으로 미뤄 과로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