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주택 화재

어제(23일)밤 8시반쯤
경남 창원시 사림동 김모씨의
단독 주택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집안 60여 제곱미터를 태워
소방서 추산 천5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집 세입자가
집안 냄새를 없애기 위해
초를 켜 놓았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