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봄철결막염

{리포트}
봄철 눈 건강을 위협하는 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결막염인데요.

특히 요즘에는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병원을 찾는 분들이 부쩍 늘었다고 합니다.

{ 정상문 굿모닝성모안과 원장 /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한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한국 외안부연구회 정회원 }

봄철 결막염은 공기중 꽃가루, 먼지, 동물의 비듬 등에 의해 결막을 자극해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을 일으키기 쉽습니다.

이러한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일반 세균 결막염과 달리 피부염과 천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조기에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생기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것이 좋습니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증상이 심해지면, 각막에 구멍이 생기거나 시력이 떨어지는 치명적인 합병증의 위험도 있습니다.

증상이 의심될 때 빨리 안과를 방문해야겠죠.

유행성 알레르기 결막염은 눈과 그 주변부에 가려움증, 작열감, 눈부심, 눈물흘림이 나타나며 이중에서도 눈이 붉어지고 간지러운 것이 가장 흔한 증상입니다.

양안성이며 자주 재발되는 양상을 보이고 해마다 다른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평소보다 눈곱이 많이 끼고 눈물이 많이 흐르며 인공 누액으로 씻어주며 눈이 간지럽다면 차가운 물수건을 대고 있으면 도움이 됩니다.

보통 알레르기 반응을 약화시키는 안약과 먹는 약을 사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결막염은 평소 개인 위생 관리를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상당부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봄철 결막염,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요?

봄철 알레르기 결막염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미세먼지나 황사, 꽃가루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삼가야하는데요.

부득이하게 외출시 보안경을 착용하시고 외출후에는 샤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실내에서는 가능한한 창문을 닫고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물을 자주 마셔서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눈이 간지럽다고 비비면 일시적으로 가려움이 해소되기는하나, 도리어 증상이 심해지고 오래 지속되므로 자제해야합니다.

라식이나 백내장 수술을 한 직후라면
결막염에 걸리지 않도록 특히 더 조심해야합니다.

시력저하 같은 후유증을 남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프로그램:

닥터KNN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