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장-도지사 경선 난기류

{앵커:새누리당 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 경선판도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경선후보와 룰이 정해지면서 현역
국회의원들의 의중도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부산시장 경선 후보로
서병수 박민식의원과 권철현 전대사,

경남도지사는 홍준표지사와 박완수
전창원시장 두명으로 확정했습니다.

새누리당 광역단체장 경선은
민심과 당심을 절반씩
반영하는 방법입니다.

현역 국회의원은 경선 중립을 위해
특정후보 캠프에 참여하거나
공개적인 지지의사를 밝힐수 없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친소관계까지
막을수는 없어 현역의원의 의중이
최대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홍준표지사의 개인기가 박전시장의
추격을 따돌릴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부산시장 경선은 서병수 박민식의원이
당심을 얻기에 유리한 반면,권쳘현전대사는 불리한 형편입니다.

두 현역의원 가운데서는 서의원이
다선에다 당요직을 두루 거쳤다는
점에서 앞서간다는 분석입니다.

박민식의원이 얼마나 당원들의 마음에 직접 다가설수 있을지,권철현전대사에 대한 시민들의 지지세가 어디까지
확장될지가 관건입니다.

새누리당 부산시장 경남도지사 경선이
쉽게 예상하기 어려운 치열한 승부로 바뀌면서 유권자의 관심을 끄는
흥행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