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항만 내 트레일러에 치여 40대 사망

어제(26) 저녁 7시쯤 부산 성북동 신항 터미널 안에서 트레일러 운전기사 49살 정모 씨가 49살 김모 씨가 몰던 트레일러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후진을 하는 과정에서 차에서 내려 있던 뒷차 운전자인 정 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