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교가 지역 문화*복지 공간으로

{앵커: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폐교하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학교를 지역 문화*복지 공간으로 활용하는 노력이 점점 결실을 맺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낙동강에 인접해 있는 해양레포츠 스쿨.

학생들이 카약 등 각종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 마련돼 있습니다.

지난해 5월부터 운영되고 있는데 바로 폐교된 초등학교를 무상대여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박재영/한국해양소년단부산연맹 팀장}

예술작가들의 입주와 북카페,그리고 부산문화재단이 입주해 있는 감만창의문화촌.

이 또한 지난해 11월 폐교를 활용해 만들었는데 지역민들의 문화공간으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지난해 3월 폐교한 부산 금사동에 있는 한 중학교.

기장이나 강서처럼 준 농어촌 지역 이외에 부산 도심에서 폐교가 나온 것은 지난 2010년 이래 처음입니다.

이 학교의 경우 앞으로 푸른 숲 교육센터로 무상대부할 예정입니다.

학령인구 감소로 이처럼 폐교 학교가 늘어나면서 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하는 교육청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부산의 경우 현재 폐교나 학교 이전으로 관리중인 학교는 모두 12개학교.

교육청이 자체적으로 활용을 하는 것이 가장 좋긴 하지만 안되면 이처럼 무상 혹은 유상으로 대여해 지역민의 문화복지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홍병진/부산시교육청 재산관리담당 사무관}

폐교가 방치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