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농약 뿌린 김, 전국에 유통

{앵커:해충을 잡는데 쓰는 농약을 김 양식에 사용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2년여동안 김 1천9백여톤이 전국으로 팔려나가 모두 소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주우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 양식을 하는 46살 장모 씨의 자재 창고 입니다.

논,밭에 뿌리는 500ml짜리 농약 460여병을 한쪽에 쌓아놨습니다.

장 씨는 이 농약을 자신의 김 양식에 사용해왔습니다.

농약을 바닷물에 희석한 다음 양식 김을 담궜습니다.

살균과 잡태 등을 제거하기 위해섭니다.

{권삼태/남해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팀 "허가된 김활성처리제가 효능이 떨어지니까 이런 농약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농약은 바다와 물고기에 치명적이고, 인체에도 유해합니다.

눈에 직접 닿으면 실명할 수 있고, 소량을 섭취해도 설사나 구토가 유발될 수도 있습니다.

농약을 사용한 양식업자는 장씨뿐만아니었습니다

장 씨를 포함해 김 양식업자 17명이 최근 2년여동안 농약 천3백여리터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런 농약을 묻혀 생산한 김이 1900여톤에 이르는데요, 해경은 전국의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에서 모두 소비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남해지방해경청은 수생태계 보존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장 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