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주기 거창사건 희생자 추모식 열려

6.25한국전쟁 때
국군의 의해 민간인이 집단학살 당한
'거창 사건' 희생자 합동위령제와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합동위령제는 희생자유족회
주관으로 열렸으며
유족과 지역주민 등 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살풀이 춤과 헌다례, 헌화,
추모사 낭독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이홍기 거창군수는 추모사에서
거창의 아픈 역사를 용서와 화해로
승화시키는데 군민의 역량을 모아
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최광수  
  • 최광수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