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채팅 음란영상 협박범 추가 검거

부산 사상경찰서는 음란 화상채팅
동영상을 유포시키겠다고 협박하거나 보이스피싱 수법으로 돈을 빼앗은
중국조직 총책 34살 유모씨등 2명을
추가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중국조직 총책 유 씨등은
지난해 4월부터 10개월동안
음란채팅 동영상과 보이스피싱 등으로
9천명으로부터 모두 50억원 상당을
빼앗은 혐읩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