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치어방류, 바다가 키우는 어업

{앵커:부산시가 지난 2천9년부터
연안 바다에 돌돔등 다양한 치어 방류 사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벌써 수천만마리인데, 연근해 활어 어획량이 느는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다에 방류할 돌돔 치어 5만마리가 배에 옮겨져 실립니다.

두달간 연구소 수조에서 키워, 크기가 6-7센티미터에 이르는 제법 큰 놈들입니다.

방류장소는 부산 영도 앞바다,
연근해 바위틈에서 서식하는 돌돔들이 자라기 좋은 곳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방류되는 돌돔 치어들은 우리 연안에 머무르면서 최소 2년안에 다자란 성체가 됩니다"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
6백만마리를 방류할 예정인데,
지금까지 돔종류와 넙치, 보리새우등 4천만마리 가량을 방류했습니다.

모두 연근해에 머무르는 정주성 어종으로, 어민들의 소득을 높여줄수 있는 것들입니다.

생존률도 20%안밖으로 높습니다.

이런 노력들이 결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국 연근해 활어 생산량은 줄어드는 반면, 부산지역의 생산량은 늘어나고 있어 큰 대비를 보입니다.

사람이 부화시키고 바다가 키우는
새로운 형태의 어업 정책,
자연이 인간의 노력에 조금씩 화답하고 있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