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부품 공장 안전사고, 1명 사망

어제 저녁 6시 40분쯤 부산 녹산동의 한 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태국인 불법 체류자 36살 A모씨가 철판에 깔려 숨졌습니다.

경찰은 선박 방향타 위에 있던 철판이 아래로 떨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현장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