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급 횡령 전현직 임직원 적발

해양경찰청는 한국선급 신사옥 공사 과정에서 회사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한국선급 전 회장 62살 A씨 등 전현직 간부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신사옥 공사비 등 9천여만원을 유용한 혐의이며, 전현직 간부 3명은 정부지원 연구비 등을 횡령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이와함께 건축 인허가와 관련해 뇌물을 받은 모 구청 공무원 B씨를 구속하고, 건축업자등 3명을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