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어묵, 스토리를 입혀라

앵커:

부산의 어묵 업체들이 최근 어묵에 스토리를 입히기 시작했습니다.

어묵을 소재로 한 연극이 상연되고, 체험장과 박물관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이런 노력들이 부산 어묵의 전성기를 다시 한번 재연할지 주목됩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자갈치 극단이 최근 선보인 창작마당극 오마이갓뎅.

어묵을 소재로 만든 이 작품은 항구도시 부산과 따뜻한 인간관계, 지역성등을 살리면서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오는 18일과 19일에는 부산민주공원에서 다시 선을 보이게 됩니다.

{최의덕/극단 자갈치 기획팀장}

어묵은 서민들의 음식이었습니다.

최근에는 어묵 전문 음식점들도 속속 들어서고 있습니다.

예전과 달리 위생이나 영양가도 크게 좋아진 어묵은 부산 서민의 정서를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노성일/어묵 전문점 매니저}

이같은 점에 주목한 부산의 어묵 제조업체들은 이제 어묵에 스토리를 입히기 시작했습니다.

판매장 일부에 체험공간을 만들어 일반인들이 어묵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합니다.

{조수정/어묵 체험 강사}:좋은재료들 보면 생각 바뀌어..

과거의 공장 시설을 부수지 않고 리모델링해 매장으로 이용하면서 오랜 어묵의 역사를 그대로 보여주기도 합니다.

옛날의 어묵 생산 설비들을 전시하는 박물관도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지역의 어묵 기업들은 단순히 어묵만을 만들지 않습니다. 어묵과 관련된 연극 공연을 지원하고 부산 어묵의 역사를 다룬 저술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컨텐츠들이 결국 부산이라는 도시와 도시의 삶을 풍성하게 해 주기때문입니다.

어묵의 본고향이면서 정작 부산 어묵의 명성은 대기업들에게 내준 부산.

본고장의 명성과 스토리를 입힌 부산의 어묵은 이제 다시 한번 전성기를 맞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