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한국선급 등 해운업계 비리 수사 착수

부산지검이 한국선급을 비롯한
해운업계의 전반적인 비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선박의 검사와 인증 과정에서 해운사들의 로비를 받았을 가능성과
한국선급의 주요 임원들이
해양수산부 출신인 점에 주목해
해수부와 한국선급, 해운업계
3자간의 유착 여부 등 전방위 수사를 해나갈 방침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