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경남은행 특별검사 착수

금융감독원이 청해진해운 관련 부실대출 혐의를 살피기 위해 경남은행과 산업은행 등 국내은행 4곳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합니다.

금감원이 파악한 청해진해운 관계사들의 금융권 총 여신 2천백억 가운데 경남은행은 5백억원으로 산업은행 600억원 다음으로 가장 많습니다.

금감원은 이들 은행 대출은 대부분 담보가 잡혀있긴 하지만 제대로 담보가치를 평가했는지 그리고 여신심사과정에서의 부당행위 가능성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구형모 기자
  • 구형모 기자
  • kooh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