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의회, 두달짜리 의장 선출 잡음

거제시의회가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현 의장이 사퇴한 사이
두달임기의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거제시의회는 어제(7) 임시회에서
현의장의 지방선거 출마로 사퇴하면서 공석이 된 의장직에
현 부의장을 선출하고
부의장 2명을 다시 뽑아
새 지도부를 꾸렸습니다.

하지만 6대 시의회가 두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새 지도부를 꾸릴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