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영시장선거, 잇단 봉투 의혹에 혼탁

{앵커:통영시장 선거가 잇단 봉투 파문에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처음엔 봉투에 돈이 들었냐 안 들었냐가 문제였는데
이번에는 돈을 왜 줬느냐가 문제여서 혼탁 선거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지난 5월 5일, 통영의 한 인터넷 기자에게 전달된 돈 2백만원 입니다.

김동진 통영시장의 측근인 A씨가
고소건을 정리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전달했다가
선관위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現 통영시장 측근 A씨/내가 돈 2백만원 줬어요. 시장 고소건이 경선과정에서 있었으니 경선은 끝났다,다 정리하도록 해봐라. 내가 그 이야기는 했지}

통영에서 이런 돈봉투 논란은
한달전에도 똑같이 벌어졌습니다.

그때는 김동진 시장이 누군가에게
봉투를 건네주다 적발됐습니다.

통영 케이블카 탑승권이었다는 해명에도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두 사건 모두 모두 경찰에서
김시장의 관련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전직 시장인 진의장 후보와의 고소전 역시 팽팽합니다.

590억원대의 빚을 졌다는
김시장의 주장이 허위라는 진후보 측에 대해 김시장측도 맞고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진의장/前 통영시장/592억이라는 빚을 내서 파산선언을 고민했다 하는 정도로 얘기를 한 것입니다. 이건 명백히 허위의 사실입니다}

{김동진/통영시장 새누리당 예비후보/590억원의 세입결손이 발생해서 어떻든 처리를 했어야 합니다. 저도 생각은 있습니다.}

잇따른 금권선거 의혹에
고소고발전까지 겹치면서 통영은
부산경남 전역에서 가장 혼탁한 선거구의 오명을 뒤집어 쓰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