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극단적 선택,일가족 3명 숨져

{앵커:
경남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가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있는 이태훈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저는 지금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이 곳에 사는
41살 추모씨와 처 36살 김모씨,
그리고 14살 딸이 오늘 낮 12시쯤
집에서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부인은 큰 방에서
남편과 딸은 작은 방에서
발견됐습니다.

작은 방에는 유서와 함께 딸을
살해했을 때 사용한 것을 추정되는
헬륨가스등이 발견됐습니다.

남편이 부인과 딸을 차례로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딸 추양이 지난 9일 이후
학교에 나오지 않으면서
이를 이상하게 여긴 학교측의
연락으로 경찰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경찰관계자 "애가 학교에 안나오니까 선생이 경찰에 연락해서"}

경찰은 추씨가 지난해 9월
실직과 주식투자 실패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가족을 살해하고 본인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