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오거돈 후보단일화 합의 번복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의 단일화 합의가 불과 3시간만에 번복되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김 후보측은 어제 오후 7시쯤 오 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가 오후 10시쯤 협상제안을 철회한다고 밝혔습니다.

개혁과제에 대한 합의를 단일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김 후보측이 담판을 요구한 오 후보 측을 무례하다고 비난하며 협상 제안을 철회했기 때문입니다.

김 후보의 입장선회로 야권후보 단일화가 물건너갔다는 분석과 함께,두 후보의 막판 극적 타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