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대는 벌써 여름

{앵커:오늘 경남 밀양의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이르는등 어제에 이어
초여름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때이른
피서객들이 몰리는등 여름 분위기가 넘쳤습니다.

초여름 표정을 김상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해운대해수욕장 바다로 달려간
한 외국인이 몸을 날려 멋진 다이빙을 선보입니다.

뜨거운 햇살을 즐기는 외국인들의
옷차림은 이미 한 여름입니다.

아빠와 아이는 신나는 물놀이에
시간가는줄 모릅니다.

{아틀라/노르웨이 피서객/"너무 아름다운 해수욕장이에요. 종종 와서 물놀이를 즐기고는 하는데 물이 아직 아주 따뜻하지는 않아도 재미있네요"}

"아직 해수욕장 정식 개장까지는
2주 정도가 남았지만 시민들의
발길은 벌써 바다를 향하고
있습니다"

밀려오는 파도를 뒷걸음질로 피하며
아이들은 파도와 술래잡기 놀이를
즐깁니다.

아이에게 모래찜질을 해주는
아빠의 모습에서는 휴일의
여유로움이 묻어납니다.

{손한곤/부산 재송동
"물놀이*모래놀이 다 좋아요"}

장미의 계절을 맞은 창원 장미공원은 1년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화려한 장미꽃들이 뿜어내는
달콤한 매력은 시민들의 발길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가족단위로 삼삼오오 방문한 시민들은
오색빛깔의 추억거리를 만들기에
바쁩니다.

{양수성/창원시 남양동
:장미꽃 예뻐서 좋아요}

{박도상/창원시 오동동
:가족들과 함께해서 좋네요}

오늘 경남 밀양시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기록하는등 부산 경남 대부분 지역이 초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맑고 더운 날씨가
이어진 뒤 화요일에는 부산경남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