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견기업 4곳 '월드클래스 300' 선정

부산의 중견기업 4곳이 중소기업청이 선정한 '2014 월드클래스 300'에 포함됐습니다.

중소기업청은 올해 '월드클래스 300' 기업으로 선박용 열교환기 분야의 동화엔텍과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분야의 파나시아를 선정했습니다.

또 리튬이온전지 전해질 용액 분야의 파낙스이텍과 해양엔지니어링 분야의 오션어스도 전국 56개 월드클래스 300에 새로 뽑혔습니다.

'월드클래스 300' 2017년까지 세계적인 전문기업 3백개를 육성하기 위한 지원 사업으로,부산기업은 신규 업체를 포함해 모두 7곳으로 늘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