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공기관, 반쪽 부산이전

{앵커:
수도권 집중을 막고 지방을 살리자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빛이 바래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기능을 쪼개 서울에 남는 직원이 많은데다 그나마 부산으로 오는 직원들도 가족동반은 극소수에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전 예정 공공기관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교육*거주 여건 등을 설명하는 자리입니다.

{부산교육청관계자
"부산의 교육*거주 여건등 설명자리…"}

그러나130여석의 강당 좌석 절반가까이가 비어있습니다.

{부산이전 공공기관 가족/"남편이 한번 들어보자고 해서 (설명회) 왔기는 했는데 아직 결정은 안한 상태입니다"}

{이전 공공기관 직원/"저희야 직장을 계속 다니면 문제가 없는데 만약 가족이 같이 내려간다면 연고가 없는 (부산에)정착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한국 해양과학기술원을 제외하고 대부분 공공기관들의 부산 이전이 올해말로 완료됩니다.

그러나 몇명의 가족이 내려올지는 아직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습니다"

760여명의 직원들이 부산으로 옮겨오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경우 최근 이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률이 낮아 폐기한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부산 이전이 예정된 공공기관의 직원은 모두 3천2백여명, 가족들이 같이 이주해 올 경우, 최소 6-7천명의 인구유입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나 가족동반은 자율이라며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 최악의 경우 전체의 10%대에 불과할 전망입니다.

{황영우/부산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전기관들 다시 서울로 돌아가고싶어하는 마음…문제 지적"}

실제로 대연혁신도시 아파트를 구입한 이전 기관 직원 천2백40여명중,
이를 되판 직원이 4백명에 달합니다.

직장은 어쩔수 없이 옮겨도 수도권은 떠날수 없다는 이른바 '수도권 중심 의식'이 공공기관 이전의 취지를 빛바래게 하고 있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