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6.4 지방선거의 의미

{앵커:지난 1991년 지방의회 구성으로 시작된 지방자치가 20년을 훌쩍 넘겼습니다.

민선단체장이 이번으로 6번째 배출되는데, 그동안 여당의 텃밭이던 부산*경남은 이번 선거에서는 어느때보다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역대 지방선거를 통해 이번 선거를 전망해 봅니다.

송준우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천10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는 부산의 경우 새누리당 허남식 시장이 힘겨운 승리를, 경남은 야권단일화를 이뤄낸 무소속 김두관 후보가 승리했습니다.)

야권 단일화의 힘이 그만큼 컸다는 뜻입니다.

이번 시*도지사 선거에서 경남 야권은 분열됐고, 부산은 극적으로 단일화 효과를 내게 됐습니다.

(역대 부산시장 선거에서 가장 박빙의 승부는, 1998년 2회 지방선거로, 한나라당 안상영후보가 불과 1.6%대의 차이로 이겼습니다.

다음이 2천10년 허남식*김정길 후보의 대결이었습니다.)

오차범위내에서 혼전중인 부산 시장선거의 당락차이가 얼마나 벌어질지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지난 기초단체장 선거의 경우 부산은 16개 지역중 3곳이 무소속, 경남은 18곳중 3분의 1인 6곳에서 무소속 돌풍이 불었습니다.)

세월호 참사로인한 정권 심판론으로인해 일단 이번 6회 지방선거는 어느때보다 강한 무소속*야당 바람이 불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박상헌(공간과 미디어연구소 소장)/"(부산시장 선거 박빙 승부는)저는 정치의 복원이라고 봅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도 뼈저린 반성을 해야하는것이, 제 1 야당임에도 불구하고 (부산에)후보를 못냈지않습니까? 오거돈 후보는 끊임없이 무소속 후보라고 강조하지 야권 단일화 후보라고 표현 안하고 있지요"}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영남권에서의 중간 평가라는 성격도 지닙니다.

여권이 압승할 경우 정권 후반기 안정적 운영의 밑거름이 됩니다.

그러나 야권이 선전할 경우 박근혜 정부에 타격은 물론 2년뒤 20대 총선에까지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