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시각 투표현장-부산 벡스코

{앵커:부산경남에서도 시장 도지사와 교육감 지방의원들을 선출하는 지방선거 투표가 오늘 아침 6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이른 시간부터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투표소를 찾고 있는데요, 이 시각 투표소 현장을 연결해보겠습니다

먼저 부산 벡스코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주우진 기자 지금 투표현장 모습 어떻습니까 }

{리포트}
네 부산 벡스코에 마련된 투표소에 나와있습니다.

투표 시작과 동시에 유권자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역대 최대의 박빙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의 부산지역 유권자수는 293만여명으로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때보다 8만 2천여명이 늘었습니다.

투표소는 884에 마련됐고, 투표 종료 뒤에 16곳에서 개표가 이뤄집니다.

지난 2010년 제 5회 지방선거 당시 부산의 투표율은 49.5%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2번째로 낮았습니다.

지난달 30일과 31일 치뤄진 사전투표의 투표율도 8.9%로 세종시를 포함한 17개 시도 가운데 다시 두번째로 낮은 투표율을 보여, 지역 유권자들의 오늘 적극적인 투표참여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투표가 시작되고 1시간이 지난 오전7시 현재 부산지역 투표율은 2.6%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부산은 4선 의원에 새누리당 사무총장을 지낸 서병수 후보와 부산시 부시장을 거쳐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무소속 오거돈 후보의 치열한 양자대결로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연령대별 투표율이 큰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교육감 선거에는 7명의 후보가 출마헸으며, 42명을 선출하는 광역의원은 2.8대 1, 158명을 선출하는 기초의원은 2.5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벡스코 투표장에서 KNN 주우진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