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미리보는 미래형 자동차

{앵커: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를 타게 될까요?

부산 국제모터쇼에서는 진화하고 있는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요타의 미래형 자동차 '펀비'는
바퀴달린 스마트 폰으로 불립니다.

디스플레이로 된 차의 외관은
스마트폰의 액정을 연상케 합니다.

"자동차와 연동된 스마트폰이나
장치로 이렇게 차의 외관을 자신이
원하는 색상과 무늬로 바꿀 수
있습니다."

현대차의 미래형 자동차 인트라도는
수소 연료전지로 달립니다.

수소와 공기 중에 있는 산소가 결합해 만든 전기를 연료로 사용하면서 공해도 발생하지 않습니다.

한 번 충전하면 600km 까지 주행할 수
있어 차세대 친환경 차로 불립니다.

{이홍영/현대자동차 국내상품팀 상품담당
"가솔린 차의 진화로 충전소 등 인프라만 구축되면 대중화 가능"}

르노삼성의 미래차 이니셜파리는
사이드 미러가 없습니다.

또 흐르는 강물을 표현한 차체
외형으로 디자인 혁명을 꿈꿉니다.

{황재모/르노삼성 홍보팀
"세느강을 본뜬 외형이고, 차 양 옆에 설치된 카메라로 후방을 볼 수 있어"}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경험한
관람객들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조지원/부산 개금동
"놀랍고 신기합니다. 미래가 기대됩니다"}

부산 국제모터쇼는 2백여대의 신차와 다양한 체험행사로 지난달 30일 이후 연일 구름관중이 몰리고 있습니다.

내일 폐막하는 국제모터쇼는 어제(6)
누적관객 80만명을 돌파해 역대
최다 관람객 수인 110만명 돌파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기자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