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옥스프링, 6승 달성 / 롯데 5위 유지

{앵커: 중위권 치열한 싸움을 펼치고 있는 롯데와 SK의 경기에서 롯데가 이틀 연속 SK를 꺾고 5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선발 옥스프링이 무실점 호투를 펼친 가운데 히메네스도 이틀 연속 홈런포로 팀 연승을 도왔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롯데 선발 옥스프링은 8회까지 안타 6개를 허용했습니다.

여러 차례의 실점 위기에서는 위기관리 능력을 과시하며 스스로 위기를 벗어났습니다.

1회 첫 타자의 안타로 시작한 2사 3루의 위기에서 이재원을 삼진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습니다.

3회에는 첫 타자 박계현에게 2루타를 맞은 뒤 희생 번트로 만든 1사 3루에서도 두 타자를 모두 땅볼로 유도해 위기를 넘겼습니다.

7과 3분의 1이닝 동안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고 시즌 6승째를 신고했습니다.

타선도 힘을 보탰습니다.

1회 1사 만루에서 최준석의 유격수 땅볼로 한 점을 얻은 롯데는 한 점차 살얼음판 승부에서 4회 히메네스의 솔로포로 기세를 올렸습니다.

고효준의 초구를 받아쳐 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135m짜리 대형 홈런이었습니다.

히메네스는 이틀 연속 손맛을 자랑하며 팀 연승의 일등공신이 됐습니다.

롯데는 9회 승부의 쐐기를 박는 문규현의 1타점 2루타까지 더해 SK를 3대0으로 꺾고 이틀 연속 완승을 거뒀습니다.

{옥스프링/ 롯데 투수/"SK는 공격력이 좋은 팀입니다. 타자들이 홈런도 많이 치고 안타도 많이 쳐서 상당히 조심스럽게 던졌는데, 그게 다행히 통했던 것 같습니다."}

롯데는 이번 시리즈 2승1패로 6위 SK와의 승차도 2게임차로 벌여 5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