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송전탑 충돌

{앵커:

밀양 송전탑 건설 예정지에 설치한 움막 강제 철거가 실시돼 9년을 끌어온 송전탑 공사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게 됐습니다.

강제철거과정에서 곳곳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KNN)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송전탑 공사장 길목을 막아섰던 움막에 경찰이 들이닥쳤습니다.

경찰을 향해 오물과 벽돌을 던지며 저항했지만 반대 주민이 연행되면서 순식간에 움막이 뜯겨져 나갔습니다.

{내려라,,나좀 내려라,,내려라}

반대가 가장 심했던 평밭마을에도 거의 동시에 움막 철거가 진행됐습니다.

무덤을 만들고 가스통까지 준비하며 치열한 저항이 예상됐던 곳입니다.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움막 철거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경찰의 물리적인 충돌 상황이 빚어졌습니다.

충돌과정에서 주민과 경찰 등 10여명이 탈진과 부상으로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오늘 송전탑 예정지 5곳의 8개 움막 철거 작업에 경찰 20개중대 등 2천 5백여명이 동원됐습니다.

한전은 철거작업과 동시에 공사를 재개했습니다.

{박정민/한전 밀양대책본부}

신고리에서 생산된 전기를 공급하는 밀양 69개 전 구간이 착공됨에따라 9년을 끌어온 밀양송전탑 공사가 올연말 완공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