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타선 폭발, 롯데 4:1 LG 승리

{앵커: 치열한 1루수 경쟁을 펼치고 있는 히메네스와 최준석, 박종윤이 어제는 김시진 감독의 부름에 모두 응답했습니다.

시즌 첫 동시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팀의 결승타와 호수비를 합작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화끈한 공격을 위해 히메네스와 최준석, 박종윤을 모두 내세운 롯데.

효과는 후반에 나왔습니다.

팽팽한 투수전 양상으로 1:1 동점이던 6회말.

손아섭과 히메네스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2,1루에서 최준석이 결승 1타점 2루타를 때려 균형을 깼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박종윤이 8회초 조쉬벨의 파울성 타구를 관중들 머리 위에서 잡는 호수비를 펼치며 팀에 결정적인 도움을 줬습니다.

한 점을 지키려는 롯데와 한 점을 쫒아가려는 LG의 승부는 8회말 손아섭의 방망이로 끝났습니다.

1사 2루에서 바뀐 투수 신재응의 삼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날렸습니다.

한 점차 피말리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짜릿한 시즌 6호 홈런이었습니다.

선발 유먼도 LG 타선을 7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8승과 함께 팀 승리를 견인했습니다.

롯데는 LG를 4대1로 꺾고 공동 3위인 두산, 넥센과의 승차를 한 게임차로 좁혔습니다.

한편 어제 잠실에서 예정된 NC와 두산의 경기는 비로 인해 취소됐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