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40대 초등학교서 자해 소동

오늘(17) 오전 8시 10분쯤 부산 연산동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40살 박모 씨가 흉기를 들고 자해하겠다며 소란을 피웠습니다.

박 씨는 술에 취한 채 학생들이 없는 운동장 한쪽에서 행패를 부렸지만 등교시간 초등학생 수백명이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경찰은 박 씨를 20여분간 설득하다가 테이저건을 쏴 검거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박 씨는 실연을 당해 밤새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