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문창극 청문회 못간다"

새누리당 당권 도전에 나선 김무성 의원이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가 청문회까지 못간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23) 경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 지명자가 국민을 설득하지 못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경남은 물을 나눠 쓰는 아량을 베풀어야 하고 신공항 문제는 전문가로 구성된 입지선정회에 일임하고 정치권은 무책임한 발언을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