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로침하 침수, 또 비피해

{앵커:밤사이 비는 그쳤지만, 호우주의보까지 내렸던 부산과 경남은 어제 하루 곳곳에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생겼습니다.

오랜 비에 약해진 지반이 문제였는데, 도로에 구멍이 생기고 , 길이 물에 잠겼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진구 가야공원 앞!

가로 2미터 세로 3미터의 깊이 2미터 규모의 도로침하가 발생했습니다.

관할구청은 하수관 연결부분에서 물이 새면서 지반침하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황점수/ 부산진구청 건설과 하수계장}

앞서 부산 기장군의 한 아파트 경로당 앞에 인근 토사가 밀려와 출동한 경찰관들이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경로당 안에는 노인 5명이 있었지만, 토사가 건물 안까지 밀려들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고정택/00아파트 노인회 회장}

어제 부산 금정구에는 60.5mm, 기장군에는 45.5mm 등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 곳곳이 잠겼습니다.

부산 온천천 연안교 세병교의 지하도로가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부산 북구의 화명생태공원 인근 굴다리 밑도 침수로 통제됐다 해제됐습니다.

김해공항에는 천둥*번개가 치면서 뇌전경보가 내려져 항공기 4편이 결항하고 20편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