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야구장 입지 변경 진해지역 반발 확산

창원시가 새 야구장 입지를 진해 옛 육군대학 부지에서
마산종합운동장으로 변경하면서 진해 주민들과 창원시의회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진해지역 시의원들과 시민단체는 19만 진해구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폭거라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이번 결정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원석 창원시의회 의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의장단에 한마디
말도 없이 입지 변경을 발표한 것에 분노한다며 후속조치에 협조하지
않을 뜻을 비쳤습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