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입원 형제보험사기단 적발

부산 동부경찰서는 경미한 사고에도 장기입원하는 수법으로 보험금을 챙긴 혐의로
최모씨 형제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전직 보험설계사인 최 씨는 지난 2009년 12월 축구를 하다 넘어진 것을 빌미로 정형외과에
21일 입원하는 등 형과 동생이 700일 가까이 장기입원해 2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챙긴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