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하산하는 뱀, 도심 출몰 조심

{앵커:

올 여름에는 유난히 도심에서 뱀들이 자주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한때 민가 주변에 살던 멸종위기 1급인 구렁이도 포함돼 있습니다.

진재운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금정산 자락 7부 능선의 한 등산로입니다.

폭우가 쏟아진 뒤 살모사가 바위에서 햇볕에 몸을 말립니다.

독이 있어 등산객들은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산에 있어야 할 뱀들이 요즘 도심으로 내려오고 있습니다.

길이가 2m에 달하는 뱀이 도로까지 내려왔습니다.

뱀탕과 뱀술 등 무분별한 남획으로 한때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종인 구렁이 입니다.

119대원들이 그물망으로 안전하게 포획합니다.

지금까지 이 동네에서만 지난 두달사이 4마리를 붙잡았습니다.

도심 접경지역에 조성한 텃밭 등에 쥐 등 설치류가 늘어나자 이를 잡아먹기 위해서로 보입니다.

{이상용 한국환경생태연구소 상임이사"쥐와 작은 두더지도 늘면서 이런 동물을 포식하는 뱀들이 도심 주변에 출몰기회가 늘었다고(봅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같은 먹이를 두고 경쟁을 벌이는 고양이와 충돌이 잦습니다.

고양이 두마리가 뭔가를 계속 공격합니다.

산에서 내려온 뱀이 고양이의 공격에 자신을 방어합니다.

전문가들은 먼저 해코지를 않으면 뱀은 공격하지 않고 달아난다며 이제 귀한 야생동물이 된만큼 해치지 말고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