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환절기 척추 건강)

쌀쌀한 환절기에는 건강관리에 관심이 필요하죠. 척추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이맘때면 찾아오는 감기, 비염도 척추질환자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날씨에는 척추건강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합니다.

특히 근육이나 인대, 관절이 굳어지거나 경직된 상태에서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또 안 하던 운동을 시작하면서 허리에 무리가 가게 됩니다.

사소한 충격에도 척추질환이 악화돼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데, 낮과밤의 일교차가 큰 이 시기에 특별히 척추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
밤낮의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허리통증으로 괴로워하는 분들이 더욱 늘어나기 마련입니다.

환절기 잦은 기침은 순간 복압을 상승시켜 척추에 무리를 주게 되는데, 심하면 디스크가 파열될 수도 있습니다.
———–

-환절기 특히 주의해야 하는 질환은 바로 디스크입니다.

평소 허리가 약하거나 경미한 디스크 증상이 있는 분들은 주의해야 합니다.

근육이 경직된 상태에서는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거나 외출 전후에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좋습니다.

지속적인 허리통증이나 다리저림이 있으면 디스크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때는 정확한 검진을 받아야 하는데, 디스크로 진단돼도 증상이 경미하면 운동 치료와 약물 치료를 병행합니다.

증상이 계속 악화되면 비수술적 요법인 '신경성형술'을 고려합니다.

1mm 특수관을 통해 약물을 삽입해 신경을 누르고 있는 병의 근원을 치료하는 신경성형술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
기온이 뚝 떨어지면 몸은 움츠러들고 뻣뻣해지기 마련이죠.

이 때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면 척추주변의 혈액 순환을 돕고 근육 경직을 완화시켜 주는데요.

환절기 척추건강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
{최경보 척시원병원 대표원장}

-환절기에는 규칙적 생활이 필수입니다.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약해져 바로 질병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소 6시간 이상의 수면을 취하고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하되, 인스턴트나 짠음식을 가급적 피해야 합니다.

꾸준한 운동도 필수인데요.
평소 운동량이 부족하고 골밀도가 떨어진 중장년층은 관절 수축에 따른 통증으로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선선한 날씨에 뻣뻣하게 굳어진 상태에서 무리하게 운동을 하면 근육이나 인대가 다칠 수도 있어 위험한데요.

가벼운 조깅이나 걷기 운동부터 차차 운동량을 늘려가는 것이 좋습니다.

척추건강을 위해 가장 조심해야 하는 시간대는 기상직후입니다.

밤새 근육이 경직돼 있어 작은 충격에도 위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프로그램:

닥터KNN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