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시민단체 '선거 금품살포 의혹 수사 촉구'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권 4당과 경남지역 진보진영 시민단체 대표들은 오늘(15) 창원지검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6.4 지방선거 당시 경남도지사 선거와 관련해 한 지지자가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에대해 검찰은 돈을 주고 받은 정황이 정확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