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량 보수공사 하던 인부 두명 부상

어제 오전 10시 40분쯤
교량 보수공사를 하던 중
인부 48살 전모씨등 2명이 8미터 아래 하천으로 떨어져 다쳤습니다.

경찰은 비계파이프 연결부위가 흔들리면서 그 위에서 작업하던 전씨 등이 중심을 잃고 떨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