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버스에서 불, 인명피해 없어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 강서구 대저동 금호지하차도를 달리던
마을버스에서 불이 나 5분만에 꺼졌습니다.

불이나기 10여분 전 이상징후를
감지한 운전기사가 손님을 내리게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마을버스가 정비소로 가던 중 뒷바퀴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