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가 고가시계 훔쳐

부산진경찰서는 고가의 시계를
훔친 혐의로 66살 이모 씨를 붙잡아
구속하고 그의 아들 26살 이모 씨를
쫓고 있습니다.

부자는 지난 19일 낮 부산 범천동의
한 시계 판매점을 찾아 시계를
사는 척하다 빼돌리는 방법으로
모두 6천 300만원 상당의 고가시계
3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