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U턴 기업 5개사 확정

부산시는 부산에서 회사를 운영하다 중국과 개성공단으로 옮겼던 신발 기업 5곳과 내일 '해외 사업장 부산 U턴 협약식을 채결합니다.

이들 기업들의 부산회귀는 인건비 상승등 현지의 생산여건이 악화된데다
첨단*고부가가치 신발 생산을 위해
국내의 고급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들 신발기업들의 부산회귀로
오는 2천18년까지 모두 5백여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