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국제영화제 드디어 오늘 개막

{앵커: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가
드디어 오늘 개막합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그 어느해보다도 알찬 프로그램과
많은 스타들의 참여로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을 기다려온
부산국제영화제가 드디어 오늘
개막됩니다.

올해는 전세계 79개 나라에서 제작된
314편의 영화가 상영됩니다.
{수퍼:월드*인터내셔날 프리미어 134편}
세계 최초 또는 해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
작품이 134편입니다.

이제 19살!
성년을 눈앞에 두고 있는
부산국제영화제는 특히 올해
화려한 성장보다는
내실을 다져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한해로 삼았습니다.

{이용관/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에 관한 모든 것의 바다입니다. 그래서 어떤 입구로 들어오시든 부산국제영화제는 즐길 수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강조 드리고 부대행사가 다양하고 알차기 때문에…."}

개막식은 오늘 저녁 6시에
시작합니다.

정우성과 탕웨이,김남길 등
국내외 스타들의 대거 참여할
예정입니다.

사회는 문소리와 와타나베 켄이
맡습니다.

개막작은 대만 드제니우 감독의
군중낙원입니다.

{김지석/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군대내 구타 문제로 동료 병사가 탈영하기도 하고 또 공창에서 만나게 되는 여성들이 과거에 어떤 어려움을 겪고 살아 왔는가 하는 부분, 그래서 서로 교류하고 공감하면서 상대방을 이해하게 되는 (내용의 영화입니다.)"}

3일부터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는 영화 출연자들과
감독들의 무대인사가 열립니다.

오픈토크와 '아주담담' 등
스타들과 관객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크게 늘었습니다.

{남동철/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최민식,김희애,그리고 박유천 이런 배우들이 나와서 오픈 토크를 할 예정이고 한국 배우 외에도 아시아 아르젠토 같은 배우라든지 일본 배우인 미우라 하루마 같은 배우가 (오픈 토크에 나올 예정입니다.)"}

영화인들과 팬들이 하나가 돼
만들어 가는 영화축제!

"19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이제 모든 준비를 끝내고
영화팬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