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조선특구, 무단 형질변경 논란

고성군 조선특구에 입주한 한
조선기자재 업체가 인근 농지를
불법전용해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고성 동해면 주민들은
조선특구에 입주한 한 조선기자재 업체가 허가받은 주차장 부지는
작업장으로 사용하면서 인근 농지
2천여제곱미터를 몇년째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성군은
원상복구 명령 등 행정지도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