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은행ATM기 9대 파손

어제 오후 3시 반쯤
부산진구에 있는 모 은행 지점에서
34살 A모 여인이 둔기로 현금지급기의 액정화면을 부수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다른 은행 지점 4곳을 잇따라 찾아다니면서 9대의 현금지급기를 파손하고 달아나는 A씨를 추격해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A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는 가족들의 말을 토대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